2019 영은미술관 기획전
19.6.15-9.8
유병훈
숲·바람-默
제1전시장

무수히 많은 점들은 주로 붓과 손으로 작업되는데, 초창기에는 물감을 손으로 찍어 질감을 만들어 뱉는 맛을 냈다면, 지금은 붓으로 찍어 스미는 맛을 낸다. 이런 각각의 점들은 다른 질감과 채도로 표현되어 작가의 심상을 담은 자연으로 돌아온다. 자연의 재현이 아닌 자연을 통과한 작가의 편린들이 추상으로 재탄생한 것이다.

또한 각각의 점처럼 작업실 곳곳에 자리한 작품들을 다시 마주하면서 작가는 그때의 ‘나’를 만나 ‘나’를 거쳐 간 수많은 ‘나’와 대화한다. 작품 속 점들은 다시 분리 할 수 없는 ‘나’들의 집합인 동시에 그것들을 연결하는 긴 여정인 셈이다.

이번 전시를 통해 관람객은 공간을 점유하는 각각의 개인은 또한 세계를 이루고 자연의 한 부분을 담당하는 서로 결합된 존재로의 하이데거가 말하는 ‘존재성’을 찾는 기회를 갖게 될 것이다.
 
 
Young&Young Artist Project 4기 3rd_송희정, 이윤빈, 임다현
19.7.6-10.27
Young & Young Aritst Project

영은미술관 내 윈도우 · 복도
복도 : 송희정
윈도우 : 이윤빈, 임다현

국내 신진작가를 발굴하고 지원하고자 기획된 Young&Young Artist Project는 미술관내 공간 곳곳을 활용하여 신진 작가들의 작품을 선보인다.
 
 
11기 입주작가 개인전
19.7.20-8.18
이예린
새벽달 질 무렵
제2전시장

“.... 올해, 달이 유난히도 크던 날 누구나처럼 무언가를 바라는 마음으로 달을 바라보다가 우연히 흘러나온 음악, 드뷔시의 ‘달빛’을 듣게 되었다. ... 나는 이 곡을 대상으로 작업하던 중에 달빛에 관해, 그리고 작업해서 재탄생한 ‘새벽 달빛(2019)’ 곡의 분위기에 따라 ‘새벽빛’에 대해서도 끄적여보기도 했다. 이번 전시 ‘새벽달 질 무렵’에는 어둠과 밝음 그리고 그 교차점, 처음과 끝 그리고 순회, 끝이라고 보이지만 다시 돌아가고픈 마음 등이 반영되었다.“ <작가노트 중>
 
 
11기 입주작가 개인전
19.7.20-8.18
고우정
아이워 (愛我)
제4전시장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 처음으로 평면작업을 선보이는데 그 중 색 테이프를 활용한 작업은 같은 간격으로 반복되는 행위를 통해 가려졌던 부분은 오히려 테이프를 제거하면서 더 돋보이게 속살을 드러낸다. 이는 또한 작가가 주목하는 이중의식을 드러내는 방법으로, 작가의 작업은 구상 단계부터 설치까지 강박적으로 이중성 혹은 양면성을 드러낸다. 텍스트와 이미지, 안과 밖, 겉과 속, 흘러넘치게 혹은 모자라게 등등 여기에 집착한 방식을 채택한다.